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차기 신한금융지주 회장 자리 다툼 앞뒤

친라응찬 위성호 vs 비라응찬 조용병 ‘파벌싸움’이 좌우

[제1278호] | 16.11.09 14:0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