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이랜드리테일 기업공개 개봉박두…흥행 장담 힘든 까닭

내수 부진·계열사 체불…‘발등에 불’ 투자자들은 알고 있다

[제1285호] | 16.12.27 14:1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