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축구

‘동티모르 히딩크’ 김신환 “파주NFC 부러워…작은 축구학교 하나 세우고파”

“내전 잔재 속 맨땅에 헤딩…폐렴으로 숨진 13세 제자 직접 묻어주기도”

[제1331호] | 17.11.10 10:3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