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내년 2월 검사장 인사설 ‘솔솔’…대검·서울중앙지검 집안싸움 승자는?

대검 위상 되찾으려는 의지 “흔들리는 문무일 리더십 강화할 명분”

[제1335호] | 17.12.07 14:4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