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‘MB 자원외교 앞장’ 광물자원공사 파산 위기

5억 달러 채권 만기 ‘코앞’ 상환 여력 없어…청산 2호 공기업 되나

[제1340호] | 18.01.13 14:5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