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금호가 ‘상표권 소송’ 박삼구 회장 위태로운 까닭

형제의 난 불씨 여전…2심서도 패소 땐 금호타이어 매각 협상 불리

[제1342호] | 18.01.29 08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