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금융권 친문 사외이사 영입 움직임 속사정

‘외풍’ 거셀수록 ‘방풍림’ 필요성도 커져

[제1347호] | 18.03.05 07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