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영화

“영화에 우리 동네 이름 쓰지마” ‘곤지암’으로 돌아본 작명 백태

공포 스릴러물 탓 ‘집값 떨어질라’ 주민들 원성 자자…‘곡성’ ‘밀양’ 우려 뒤집고 관광객 유치 기회 잡아

[제1351호] | 18.03.28 18:1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