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국정농단·경영비리 병합심리’ 신동빈 롯데 회장에 묘수 될까

“일단 유리하나, 집행유예 기대 쉽지 않을 것”

[제1353호] | 18.04.14 09:1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