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정치권 미투 그후 국회 내 여성들 더 움츠러든 까닭

미투 관련 법안 130여 건 쏟아내고도 통과는 ‘0’…펜스룰만 강해졌다

[제1372호] | 18.08.27 07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