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방패로는 좋은데 상왕역할은 좀…’ 청와대 ‘이해찬 딜레마’ 왜?

이 대표 종부세 강화 제기 등 ‘현안 해결사’ 역할…청와대 부담 덜었지만 주도권 약화 불가피

[제1375호] | 18.09.14 18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