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재계 5위 롯데그룹, 신동빈 회장 항소심 앞두고 노심초사 까닭은?

뇌물공여 혐의 벗지 못하면 면세점 사업 타격…지배구조개편 시한도 1년밖에 안 남아

[제1377호] | 18.10.02 13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