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‘쌀 때 지분 늘려 경영권 다진다’ 증권사 오너들에겐 폭락장이 기회

양홍석 대신증권 사장·원종석 신영증권 부회장 지분율 높여…유안타파이낸셜도 공격적 매수

[제1382호] | 18.11.06 13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