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축구

“취업 사기 당했다?” 중국으로 간 ‘강희 대제’ 최강희 감독 앞날 적신호 켜진 내막

최 감독 측근 “‘갈 길 가겠다’는 입장…코치들 걱정”...전북 현대 팬들 “안타까운 상황에 어리둥절”

[제1392호] | 19.01.11 17:5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