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[단독]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, 현대무벡스 사내이사 사임한 까닭은?…상장 작업 가시화되나

장녀 정지이 전무는 사내이사직 유지…현대그룹 “IPO 대비해 이사회 독립성 강화 목표”

[제1397호] | 19.02.12 11:3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