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정운호 게이트’ 정보 유출 의혹 성창호 부장판사, 주범 이동찬 씨 재판장 파문 확산

사법농단 가담 혐의로 기소...법조계 일각 “재판 배제했어야” vs 동부지법 “입장 표명 자제”

온라인 | 19.03.11 14:0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