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[단독] ‘청담동 주식부자’ 이희진 20억대 부가티 판매 시도 중

해외 판매 시도 정황에 ‘이미 팔렸다’ 소문까지…피해자들 “추징보전 다시 하라” 주장

[제1401호] | 19.03.13 16:3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