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추미애 예선부터 험난’ 여성 중진 4인방 총선 서바이벌게임

‘공천 때까지 원내대표’ 나경원은 여유…이혜훈 심상정은 ‘대연합·단일화’ 변수에 달려

[제1402호] | 19.03.22 16:1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