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박철상 최대 피해자 A 씨 “13억 피해…그는 내 죽음을 바란 게 아닐까”

“아직도 이미지에 속고 있는 사람 많아…엄벌에 처해 ‘기부왕’ 가면 벗겨내야”

[제1403호] | 19.03.29 21:5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