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상조 1위 프리드라이프 회장 아들, 20대부터 광고·안마의자 두 계열사 대표 맡는 속사정

박헌준 회장, 외아들 박현배 대표와 두 딸들 20대부터 임원 겸 대주주 역할로 지나친 가족경영 논란

온라인 | 19.04.10 18:3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