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스포츠종합

김호철의 ‘이중 플레이’ 논란 바라보는 배구계 전·현직 감독 3인의 시선

“김호철 감독 ‘이중 플레이’ 처음 있는 일 아니야”… “OK저축은행 고위관계자에 전화걸어 ‘팀 맡고 싶다’ 밝힌 것이 결정적”

[제1406호] | 19.04.19 17:1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