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피의자 신문조서 증거능력 제한’ 4당 합의에 뿔난 검사들

“피고인이 법정서 부인하면 휴지조각, 소환조사 무의미”…노무현 정권 때도 추진했다가 없던 일로

[제1407호] | 19.04.25 09:4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