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‘보험료 인상, 누가 방울을 달까’ 손보사 간 눈치게임

당국 “1년에 두 번은 안돼” 제동…업계 일각 “1위 삼성화재가 나서줘야”

[제1407호] | 19.04.26 17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