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야구

‘김기태 사퇴’ 바라보는 야구인의 시선… “두 번째 자진사퇴, 지도자 명성에 큰 흠집”

김정준 해설위원 “감독 떠났다고 KIA의 문제 쉽게 해결되지 않을 것”...장성호 해설위원 “마음이 아프다”

[제1410호] | 19.05.17 18:5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