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GS그룹 총수일가 지분 확보 경쟁 앞과 뒤

GS측 “주식 저평가에 따른 단순 취득”...세대교체 바람 맞물려 수년 내 후계구도 결정될 것이란 전망도

[제1417호] | 19.07.04 15:5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