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‘결국 그 나물에 그 밥’ 차별성 잃은 인터넷전문은행 미래 어둡다

독자 사업모델 없이 예대업무 치중…“정부 다양한 업계·업종 참여 위해 규제 풀어야”

[제1418호] | 19.07.11 18:37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