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야구

[인터뷰] ‘바람의 손자’에서 ‘키움 돌격대장’으로 거듭난 이정후의 3년차

“올 시즌엔 키움이 포스트시즌 마지막까지 살아 남았으면… 이젠 ‘신인의 태 벗었다’고 생각”

[제1420호] | 19.07.23 18:3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