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국제

불타버린 애니팬 성지 ‘쿄애니’ 추모 이어지는 까닭

철야 않는 정직원 중심 제작체제로 우수 인재 몰려…아티스트 30여 명 동시에 숨진데다 몇몇 작품 원화 완전 소실

[제1420호] | 19.07.26 17:5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