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화제

[18금연예통신] ‘바지사장서 큰손으로…’ 유흥업 뛰어든 연예인들

과거엔 연예계 인맥 활용해 손님 확보 영업…최근엔 자금력 갖춘 한류스타급이 실소유주로 나서

[제1423호] | 19.08.16 14:4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