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한강 몸통 시신’ 장대호 “흉악범이 양아치 죽인 것”...“반성 안 한다”

경찰이 말 끊고 이동하자 “말 못하게 한다” 항의도

온라인 | 19.08.21 15:2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