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[단독] 불과 네 달 만에 몰래 끝난 박정빈 신원그룹 부회장의 ‘무보수 경영’ 속살

횡령으로 수감생활 후 가석방, 형기 남겨두고 경영 복귀 논란... 동생과 그룹 경영권 승계 경쟁 안갯속

온라인 | 19.08.27 16:4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