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가격 뻥튀기 정말 몰랐나’ 적십자, 녹십자와 수상한 혈액백 계약

경쟁사 등장에 7000원대 혈액백 4000원대로 싸져…적십자 “관계법령을 준수, 담합 묵인 아냐”

[제1426호] | 19.09.06 17:4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