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‘이재용 파기환송’ 후폭풍…삼성 금융계열사 진퇴양난

금산분리 강화 앞두고 삼성생명·삼성화재의 삼성전자 보유지분 정리하면 ‘지배구조 흔들’

[제1427호] | 19.09.10 20:5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