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야구

빅리그 경험한 베테랑 김현수·박병호가 살아가는 법

김현수 “누구보다 많이 파이팅 외친다”... 박병호 “키움의 올 시즌 해피엔딩이었으면”

[제1427호] | 19.09.10 17:0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