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축구

“우리 임생이형은요”…이영표가 풀고 싶은 따귀 사건’의 오해

“그 이후로도 친하게 지낸다…기사 볼 때마다 가슴 아파”

온라인 | 19.09.28 00:1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