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“발에 차이는 게 검사 출신” 윤석열 체제서 ‘헐값’ 된 전관, 뒷얘기

60여 명 옷 벗으며 ‘공급’ 과잉…검사장 출신은 양극화 심화

[제1431호] | 19.10.08 22:00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