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이춘재 지목 장소엔 아파트가…’ 화성 초등생 실종 유골 수색 현장 가보니

100여 명 투입, 특수 탐지기에 굴삭기까지 동원…토박이들 “30년 지나 싹 바뀌었는데 뭐가 나오겠나”

[제1435호] | 19.11.06 14:4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