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전국뉴스

실족이냐 안전사고냐? 부산 문현동 아파트 인부 추락사 논란 증폭

위로금 합의 두고 협력사 대표 “감금·폭행 탓 강압적 각서 작성” vs 유족 “감정 격해져 목 뒷덜미 밀쳤을 뿐”

[제1435호] | 19.11.08 11:1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