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야구

“진흙탕 싸움에 팬들도 외면” 히어로즈 사태 골머리 KBO 해법 있나

관련자 일부 사퇴·직무 정지 상태라 KBO 징계 실효성 의문…“‘클린 베이스볼’ 외친 정운찬 총재 직접 나서야”

[제1435호] | 19.11.09 17:1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