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‘단톡방이 증거로 인정된다면…’ 복잡해진 정준영·최종훈 항소 셈법

불법촬영 무죄·특수준강간 유죄 1심서 각각 징역 6년·5년…2심선 되레 형량 늘어날 수도

온라인 | 19.11.29 22:3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