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화제

논란 딛고 카메라 앞에 선 강성훈 ‘해명은 없고 변명만…’

줄기는 버려두고 가지만 건드려, 반응 싸늘…대만 팬미팅 관련 회사 “명예훼손 추가 고소”

[제1439호] | 19.12.06 18:1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