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화제

[18금연예통신] ‘그놈의 의리 때문에…’ 유흥업계 발 연예계 구설 끊이지 않는 까닭

연예인과 친분 쌓은 업소 관리자들 ‘해결사’ 역할 자처…“관리자 믿고 방관하면 사건 더 커져”

[제1440호] | 19.12.11 16:33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