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‘진문’ 참모 되레 정권에 부담…위기의 ‘3철’ 어디로 가나

양정철·이호철 권력형 비리 의혹 거론되며 입지 축소…전해철 경기지사 재도전? ‘대중성’이 관건

[제1440호] | 19.12.12 17:51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