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[단독] “왜 남의 집에…” 우오현 SM그룹 회장 일가 주소지 미스터리

아버지는 친척 집에, 아들은 주주 집에? 재계 35위 오너 일가 온통 ‘베일 속’

온라인 | 20.01.16 17:56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