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고 설리 친오빠, 친부에게 “묘에도 안 간 분이…상속은 원해”

“상속세와 책임은 피하면서…저와는 ‘남남’ 관계”

온라인 | 20.01.19 19:2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