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[단독] 이춘재 8차사건 담당 형사 “(윤 씨에게) 사과할 의향 있다”

“지금의 잣대로 80년대를 판단하면 안 돼” 주장도…윤 씨 “받아줄 의향 있다”

온라인 | 20.02.06 20:38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