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몰래 제사까지 지냈다? 다시 미궁에 빠진 ‘화성 초등생 실종사건’ 진실

“삽 가져와라” 무전, 형사계장 아닌 파출소장 주장도…유가족 “묻힌 위치라도 알고 싶다”

[제1449호] | 20.02.14 17:25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