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정치

이해찬-이낙연 투톱 벌써부터 삐거덕…민주당 ‘진문 공천’ 논란 후폭풍

차기 주자 측근 공관위 배제와 시스템 공천 무력화 논란 등 불만 폭발…임미리 칼럼 고발 사태 두고도 엇박자

[제1450호] | 20.02.20 14:32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