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경제

법원, KCGI 측이 제기한 가처분 신청 모두 기각…조원태 회장에 파란불

3자 연합 측 지분 의결권 기준 28.8%로 떨어질 전망…지분율 차이 벌어져

온라인 | 20.03.24 16:09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