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내용 바로가기
사회

수원 ‘속도전’ 서울 ‘탐색전’…신천지 검찰 수사 어디까지 왔나

‘횡령·배임’ 이만희와 사실혼 관계였던 김남희의 M사 등 주목…서울시의 살인죄 고발건은 법적용 쉽지 않아

[제1455호] | 20.03.26 11:24
Top
  • 구글플러스
  • 카카오톡
  • 카카오스토리
일요신문

탐사보도

스크랩 기사 [-건] 불러오기